행사
[독자투고] 악플도 폭력이다.
icon 순경 배준량
icon 2017-12-13 15:39:04  |   icon 조회: 240
첨부파일 : -

순창경찰서 순화파출소

순경 배준량

passbjr@naver.com

010-5112-5208

[독자투고] 악플도 폭력이다.

[독자투고] 악플도 폭력이다.
“왜 저렇게 못생겼냐”, “왜 사는지 모르겠다” 등 누구나 한번쯤은 포털사이트나 커퓨니티, SNS등에서 본 상대방에 대한 비방과 욕설이다.
이런 악플 때문에 감내할 수 없는 정신적 고통을 받다가 자살까지 선택한 안타까운 사례를 신문이나 뉴스를 통해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더 큰 문제는 이러한 악플의 대상이 더 이상 유명인만이 아니다. 정보통신의 발달로 인해 일반인 또한 악플의 위험에 노출돼있다. 악플의 폐해가 이렇게 심각하면서 사이버 명예훼손, 모욕죄는 해마다 늘고 있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의 통계에 따르면 2014년 8880건, 2015년 1만 5043건, 2016년 1만 4908건으로 계속해서 증가하는 모습을 나타낸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이 악플을 다는 이유는 단순하다. 기분이 나빠서, 재마나 호기심 때문에, 다른 사람도 하니까 나 하나쯤이야 등 이라는 이유이다.
하지만 단순히 불만해소나 재미로 인한 악플로 피해자들이 받는 정신적 충격과 고통은 너무나도 크다. 이를 방기하기 위해서는 악플도 엄연한 폭력이라는 문제인식과 가상세계인 인터넷에서도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이 필요한 시점이 아닐까 생각한다.

-순창경찰서 순화파출소 순경 배준량
“왜 저렇게 못생겼냐”, “왜 사는지 모르겠다” 등 누구나 한번쯤은 포털사이트나 커퓨니티, SNS등에서 본 상대방에 대한 비방과 욕설이다.
이런 악플 때문에 감내할 수 없는 정신적 고통을 받다가 자살까지 선택한 안타까운 사례를 신문이나 뉴스를 통해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더 큰 문제는 이러한 악플의 대상이 더 이상 유명인만이 아니다. 정보통신의 발달로 인해 일반인 또한 악플의 위험에 노출돼있다. 악플의 폐해가 이렇게 심각하면서 사이버 명예훼손, 모욕죄는 해마다 늘고 있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의 통계에 따르면 2014년 8880건, 2015년 1만 5043건, 2016년 1만 4908건으로 계속해서 증가하는 모습을 나타낸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이 악플을 다는 이유는 단순하다. 기분이 나빠서, 재마나 호기심 때문에, 다른 사람도 하니까 나 하나쯤이야 등 이라는 이유이다.
하지만 단순히 불만해소나 재미로 인한 악플로 피해자들이 받는 정신적 충격과 고통은 너무나도 크다. 이를 방기하기 위해서는 악플도 엄연한 폭력이라는 문제인식과 가상세계인 인터넷에서도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이 필요한 시점이 아닐까 생각한다.

-순창경찰서 순화파출소 순경 배준량

2017-12-13 15:39:04
220.82.194.2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