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
음주운전 변명 말고 대중교통을
icon 홍성진
icon 2017-01-04 16:00:12  |   icon 조회: 852
첨부파일 : -

임실경찰서

홍성진

sung067@nate.com

010-9008-6250

음주운전 변명 말고 대중교통을

술자리가 많은 연말연시, 건전한 음주문화 정착을 위하여 경찰은 지난 해 11월23일부터 올 1월 31일까지 번화가 일대 등 음주운전 취약지에 가용경찰을 집중 배치해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벌이고 있다.
음주단속 현장에서 음주 감지된 운전자가 하는 변면 중 하나가 ‘맥주한잔, 소주 한잔밖에 마시지 않았다’고 하지만 막상 측정해 보면 음주 단속수치에 해당되는 0.05%를 훌쩍 넘는 경우가 많다.
혈중알코올 농도가 높아질수록 사고 가능성이 높아지는데 0.05% 상태에서 음주하지 않을 때보다 2배, 만취상태인 0.1% 상태에서는 6배, 0.15% 상태에서의 운전은 사고 확률이 25배까지 증가한다고 한다.
실제로 지난 해 경찰의 음주운전 특별단속 기간에 부안의 한 도로에서 길을 건너던 70대 할머니가 음주운전 차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는데 전체 사망자의 14%는 음주운전이 원인으로 밝혀졌다. 또한 일반적으로 술을 마신 뒤 잠을 잤으니 괜찬겠지 하고 차를 운전하는 경우가 많은데 체내에서 알코올을 완전히 분해되지 않은 숙취 상태에서 운전하는 것은 음주운전에 해당한다. 따라서 음주운전으로 인한 선량한 피해자가 상상할 수 없는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대리운전이나 대중교통을 이용해 귀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임실서 관촌파출소장 경감 홍성진

2017-01-04 16:00:12
180.92.249.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