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견인 차량 과도한 보관료 요구
상태바
사고 견인 차량 과도한 보관료 요구
  • 윤복진 기자
  • 승인 2013.10.2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바이와 차량 정비업체가 사고로 견인한 차량에 대해 규정에 없는 과도한 보관료를 부과하며 소비자를 우롱하고 있다.
양모(45)씨는 지난 9월말 오토바이를 타고가다 교통사고를 당해 한달간 병원에 입원해 있었다.

퇴원 뒤 사고현장에서 오토바이를 견인해 갔다는 전주시 서신동 S오토바이 정비업소를 찾아가 “단골 업소에서 수리하기 위해 가져가겠다”고 말하자 보관료 10만원을 요구했다.
더구나 오토바이는 보관된 것이 아니라 아예 노천에 방치된 채 비를 맞아 녹이 스는 등 상태가 더욱 상해 있었다.
업주는 “양씨에게 협회에서 보관료로 1일 3,000원씩을 받도록 규정해 놓았다”고 주장하면서 오토바이를 내 주지 않았다.
결국 험한 실랑이 끝에 5만원을 주고 오토바이를 직접 찾아가야 했고 영수증을 요구했지만 이마저도 철저히 외면했다.
양씨는 이후 오토바이 정비업소 협회에 문의한 결과 보관료를 받는 규정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자 울분을 터뜨렸다.
차량의 경우 자동차정비업 협회는 수리 뒤 72시간이 경과하면 해당 지역의 공영주차장 요금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에서 보관료를 받고 있다.
전주시를 기준으로 공영주차장과 견인차량보관소의 경우 승용차는 하루 6,000원이며 최고 6만원을 넘지 않게 받는다.
그러나 최모(38·전주시 중화산동)씨의 경우 지난달 25일 멋대로 견인해간 정비업체가 수리견적을 턱 없이 높게 내 놓아 다른 업체로 옮기겠다고 업주에게 통보하자 일반 주차장 요금을 기준으로 하루 1만원씩 낼 것을 요구해 심하게 다퉜다.
A정비업소 대표 김모(51)씨는 “대부분의 정비업소가 사고차량을 알려주는 엠불런스 기사나 견인해 온 기사에게 돈을 준다” 며 “결국 수리비에 바가지를 씌우고 굳이 수리를 다른 곳에서 하겠다면 턱없는 보관료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정비업소들이 규정에도 없는 보관료를 멋대로 받고 있지만 관계기관들이 수수방관하는 사이 시민들만 업주들에게 속아 피해를 입고 있다./윤복진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