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소재지정비사업 국비 250억 확보
상태바
순창군 소재지정비사업 국비 250억 확보
  • 이세웅 기자
  • 승인 2012.11.25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순창, 복흥면 150억에 이어 내년에 쌍치, 구림면 100억원 확보


순창군의 적극적인 국가예산 확보 노력이 기대 이상의 결실을 맺게 됐다.

  이는 순창군이 올해 순창읍, 복흥면 소재지 정비사업으로 150억원을 확보한 데 이어 2013년도 농림수산식품부 포괄보조 신규사업으로 쌍치면과 구림면 소재지정비사업이 선정돼 100억원의 사업비 등 2년에 걸쳐 총 25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 것.
  읍면소재지정비사업은 농촌지역의 거점공간인 읍면소재지에 교육, 문화, 복지시설 등 지역주민이 이용 가능한 적정수준의 시설을 확충함으로써 소재지 거점기능을 강화하고, 기초서비스의 기능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농림수산식품부에서 공모사업으로 추진했다.
  이에 따라 순창군은 낙후된 읍면소재지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모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중앙부처 방문 및 관계공무원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이같은 결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로써 쌍치면과 구림면 소재지정비사업은 2013년부터 4년동안 기초생활기반확충과 경관개선, 지역역량강화 등 3개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쌍치면은 복분자 테마거리, 다목적 장터 등 상권기능 확충에 중점을 두고, 구림면은 마을 재개발, 순창귀농센터 건립 등 인구유입 기반 구축 사업에 역점을 둘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소재지정비사업이 완료되면 농촌 주민들의 정주 서비스 기능을 충족시킴은 물론, 지역주민의 복리증진과 쾌적한 환경 조성으로 주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내년에도 동계면과 금과면 등을 소재지정비사업 대상지로 추진하여 지역발전을 더욱 앞당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