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마이산 절경
상태바
여름 마이산 절경
  • 조민상 기자
  • 승인 2024.07.10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진안 마이산의 비경이 한 자리에서 펼쳐졌다.
40여년의 세월 동안 마이산 남부 암마이봉 절벽을 타고 35m 높이까지 자란 능소화와 많은 비가 내려야만 볼 수 있는 마이산 폭포가 탑사와 함께 절경을 이뤘다.

능소화는 옛날에는 양반집 마당에만 심을 수 있었다는 이야기가 있어 양반꽃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기다림, 그리움이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어 애틋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마이산 능소화는 매년 6~8월 꽃을 피워내며 관광객들의 두 눈을 즐겁게 한다.
마이산 남부가 위치한 진안군 마령면에는 지난 9~10일 2일간 약200㎜의 비가 내리며 여름철에만 볼 수 있는 폭포가 생성됐다.  
마이산은 세계 최고 권위의 여행안내서인 프랑스 미슐랭그린가이드에서 별 세 개 만점을 받은곳이기도 하다.
또한 마이산탑사는 미국  CNN방송에 선정한 ‘한국의 가장 아름다운 사찰 33곳’ 중 한 곳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