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페이퍼, 안전보건 강화 대책 마련 시행
상태바
전주페이퍼, 안전보건 강화 대책 마련 시행
  • 서윤배 기자
  • 승인 2024.07.1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페이퍼가 최근 근로자 사망사고와 관련해 안전하고 강화된 안전보건 관리대책을 마련하고 즉각 시행에 들어간다.
전주페이퍼는 지난 조사 중 예상치 못했던 장소에서 황화수소 일부가 검출된 것을 교훈 삼아, 최우선적으로 유해가스 재조사에 즉시 나설 방침이다. 

회사는 사내 안전보건팀과 연구소 및 관련 외부 전문기관과 함께 이번 해당 구간뿐만 아니라 공장 전체 설비에 대해 황화수소를 포함한 모든 유해가스를 대상으로 검출 여부를 재점검할 계획이다.  
전주페이퍼는 지난 7일 황화수소 재조사 이후 현장에 곧바로 배기팬을 설치하고 근무자 접근을 최소화하면서 접근 전 가스 측정을 의무화하는 등 회사가 즉각 시행할 안전보건 조치들을 마련했다.
우선, 유해가스가 조금이라도 나올만한 곳에는 방독면을 필수적으로 현장에 배치하거나, 가스측정기나 가스감지 센서를 갖추기로 했다. 또한 원천적으로 설비에 대한 위험요소를 제거하는 차원에서 배관내 정체물을 제거하는 드레인 라인을 설치하거나, 해당 탱크에 배기구를 설치하기로 했다.
특히 운전 매뉴얼을 개정해 하절기 배관 청소시 백수 대신 재용수 사용을 기본으로 하고, 설비 중지 후 재가동 시에는 현장 순찰을 최대한 줄이고 계기 등을 활용, 모니터상으로만 공정상황을 확인 가능하도록 해 현장 근무자의 위험을 원천 차단하기로 했다.
또한, 안전보건 관련 교육훈련 강화에도 역점을 둘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유해가스 예방 및 대응은 물론 심폐소생술을 전사원 대상으로 확대하고, 신입사원 필수 교육으로 정착시킬 방침이다.
모든 공장에 심장박동제세동기를 추가 확보하고, 해당 설비 주변의 환경개선에도 초점을 맞춰 CCTV, 환풍기나 반사경 설치, 불용설비 철거 및 조명 보완 등도 즉각 시행한다.  
전주페이퍼 관계자는 ”그동안 ‘3초룰 운동’ 등 다양한 안전보건관리 시스템을 통해 그 어느 회사보다도 ‘안전 최우선’ 경영을 해오고 있다”며 “이번 사례를 계기로 안전보건경영을 더욱 더 강력하게 시행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주페이퍼는 지난 7일 실시한 근로자 사망사고 관련 현장 재조사 과정에서 최대 측정한도 100ppm인 측정기에서 황화수소 수치 한때Max가 나온 경위에 대해 현재 확인 중이다. 
다만, 확인 절차가 오래 걸릴 가능성이 있어 앞으로 황화수소 검출이 안 되도록 모든 설비를 재점검 보완하는 등 우선 강화된 안전보건 대책을 수립하고 이를 즉시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전주페이퍼 측은 “경위에 대한 결과를 기다리는 것보다 근로자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 즉시 시행하는 게 최우선인 상황으로 판단했다”며“현재 회사는1차 측정에서 황화수소Max로 표시된 후2차에서4ppm이 나온 것에 관해 혼선을 드려 다시 한 번 죄송하고 현재 경위를 확인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