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첫 ‘염소 경매시장’ 남원에 개장
상태바
도내 첫 ‘염소 경매시장’ 남원에 개장
  • 양용복 기자
  • 승인 2024.07.1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축협, 축종 추가 매월 둘째·넷째 주 수요일 열려

 

전북지역 최초로 남원에서 염소 경매시장이 운영된다.
남원축협(조합장 한경석)은 10일 남원시 조산동 광천남길에서 운영중인 가축경매시장에 염소도 거래할 수 있도록 축종을 추가해 염소경매시장을 첫 개장했다고 밝혔다. 

남원축협 염소경매시장은 매월 둘째주, 넷째주 수요일에 개장한다.
염소를 출하하는 농가는 사전 예약 및 당일 현장 접수를 통해 오전 7시에서 9시까지 경매시장에 도착 계류하고 이후 체중 측정, 예정가 판정을 통해 오전 10시에 전자경매를 시작한다.
염소경매장 개장으로 염소의 안정적인 시장가격 및 시장질서 확립으로 농가 수취가격 상승과 건강 보양식 이미지의 염소 거래 활성화로 염소 소비시장 확대가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경석 조합장은 “그동안 상인이 주도하는 문전거래에 따른 가격결정 등으로 염소농가들이 제값을 받지 못하고 손해를 보는 실정이었다”며 “경매시장 개장으로 농가들의 불합리한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고, 염소 축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