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지방 살리는 ‘기회발전특구’ 지정
상태바
전주, 지방 살리는 ‘기회발전특구’ 지정
  • 임종근 기자
  • 승인 2024.06.20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만평 부지 탄소융복합 특구로
대규모 투자유치  세제·재정
지원·전주형 일자리 본격화
6231명 취업 등 대규모 효과 기대

 

지방의 경제 활성화와 인구 유입을 촉진하기 위해 비수도권 투자를 유도하는 국가균형발전 정책인 ‘기회발전특구’로 전주시가 지정됐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포항시에서 열린 대통령 기회발전특구 지정 행사에서 전주시 탄소소재국가산업단지와 친환경첨단복합산단(3-1단계) 등 약 96만㎡(29만 평) 규모의 부지를 탄소융복합 기회발전특구로 지정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현 정부의 대표적인 국가균형발전 정책인 ‘기회발전특구’란 지방에 기업의 대규모 투자유치를 위해 세제·재정지원과 규제 특례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구역으로, ‘지방자치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입지·업종 등을 설계해 지역 발전을 도모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이에 따라 그간 답보상태에 놓였던 전주형 일자리 사업이 기회발전특구를 통해 본격화하고, 참여기업에게도 세제·재정지원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나아가 향후 탄소융복합지구 기회발전특구에 사업장을 창업·신설하는 기업에는 소득·법인세가 5년간 100%, 이후 2년간 50%의 감면 혜택이 주어진다. 또, 공장을 신·증설하는 기업은 취득세 75%뿐 아니라, 재산세가 5년간 75% 감면되는 파격적인 세제 혜택을 받게 된다.
이번 탄소융복합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통해 앵커기업의 투자기간 동안 취업유발효과 6231명과 생산유발효과 8389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3781억원 등의 파급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15개의 협력기업 투자금액(1272억원)을 감안하면 대규모 경제 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우범기 전주시장은 “이제는 이를 바탕으로 우수기업을 유치하고 지원함으로써 입주기업들이 번창하고 대한민국 탄소융복합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