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강소특구, 전략기술사업화 2개 사업 선정
상태바
군산 강소특구, 전략기술사업화 2개 사업 선정
  • 송기문 기자
  • 승인 2024.06.04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하 특구재단)이 주관하는 ‘2024년도 전략기술 연구성과 사업화’에 군산 강소특구 입주기업인 「모나㈜」와 「에프엔에스텍」이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전략기술 연구성과 사업화’는 2024년 특구 육성사업이 개편되어 새롭게 추진되는 사업이다.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술의 이전 또는 산학연 공동 연구를 통해 국가전략 기술 분야에서 사업화를 추진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R&BD(제품화·양산화)를 지원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특구재단에서는 19개 특구(광역특구 5개, 강소특구 14개)를 대상으로 전략기술사업화(글로벌형)를 공모했고, 그 결과 5개 사업 선정 중 군산 강소특구기업의 2개 사업이 선정되었다,
선정된 모나㈜와 에프엔에스텍은 각각 3년간 사업비 13억 7천5백만원(▲1차년도 3억 7천5백만원, ▲2차년도 5억원,▲ 3차년도 5억원)을 지원받아 ‘전기차 배터리 셀 · 모듈 검사 솔루션 개발 및 실증’과 ‘이차전지 양극재용 파우치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에너지 솔루션 기업인 모나㈜는 AI 및 빅데이터 활용 기술을 기반으로 이차전지, 연료전지 등의 성능평가 장비를 개발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 화재를 방지하기 위한 인공지능 기반 배터리 진단 시스템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에프엔에스텍은 이차전지 양극재용 파우치 전문기업으로 고기능성 · 고부가 파우치 국산화에 노력하고 있으며 이차전지용 복합필름 개발을 위한 핵심기술과 많은 전문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렇듯 군산 강소특구는 R&D-기술사업화-기업성장-재투자의 선순환 산업생태계를 조성하여 기술발굴부터 사업화까지 전주기 체계적인 지원사업을 통해 기술력 있는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있다.
실제로 특구 지정 이후 3년 동안 연구소기업 및 창업 55개사, 기술이전 사업화(R&BD) 29과제, 기술이전 · 출자 121건, 일자리 창출 680여 명 등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장영재 경제항만국장은 “두 기업은 강소특구 육성사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사업을 통해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례”라며, “앞으로도 군산 강소특구 육성사업을 통해 우수한 기업들이 많이 발굴되고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업 밀착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