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자치도,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사업 총력
상태바
전북자치도,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사업 총력
  • 김현표 기자
  • 승인 2024.05.15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특별자치도가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2.0’사업 종료를 앞두고 사업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마지막까지 전력 질주를 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2.0사업은 지역의 특화산업인 농생명 산업에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지역 내 소프트웨어(SW) 융합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이 사업은 주관기관인 한국전자기술연구원과 참여기관인 (재)전북테크노파크,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지난 2015년부터 전북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1.0 사업을, 2020년부터 2.0 사업을 수행해 왔다.
1단계 사업을 통해 농생명 분야에 소프트웨어를 적용해 기술개발과 기술 상용화 지원하고, 이를 통한 창업지원 등 농생명 소프트웨어 융합 산업 생태계 기반을 마련했다.
이어진 2단계 사업은 총사업비 137억원이 투입돼 ‘빅데이터기반 스마트팜 소프트웨어 융합 서비스 플랫폼 구축’을 통해, 전북의 농생명 특화 산업과 소프트웨어 융합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팜 제품 개발을 목표로 한다.
2단계 사업은 ▲플랫폼 구축 ▲소프트웨어 융합 제품 지원 ▲네트워크 활성화 ▲인력양성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왔다.
올해는 2단계 사업의 일환으로 두 가지 기업 지원사업을 제공한다.
소프트웨어 융합 제품 상용화 지원사업에는 (유)동방이노베이션, 에이엔피 2개 사를 선정했으며, 기업당 연간 1억6000만원을 지원한다.
소프트웨어 융합 제품 고도화 지원사업에는 ㈜셈스게임즈, ㈜다온정보기술, 서포트, ㈜이모션, (주)바이오라인 등 5개 사를 선정해 기업당 연간 1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최창석 미래산업과장은 “지역 특화산업인 농생명산업과 소프트웨어·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해 농생명 분야 비즈니스 영역의 확장 및 신시장 창출을 통한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