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전북자치도, 소부장 특화단지 사업 점검
상태바
산업부-전북자치도, 소부장 특화단지 사업 점검
  • 김현표 기자
  • 승인 2024.05.15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특별자치도는 지난 14일 이승렬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이 탄소소재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생산 현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날 생산 현장 점검은 전북자치도와 전주시, 탄소산업진흥원 등과 함께 도내 대표적인 탄소기업인 효성과 데크카본에서 이뤄졌다.

현장방문은 지난 2021년 소부장 특화단지가 지정된 이후 특화단지에서 추진되는 사업을 점검하고,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탄소소재 소부장 특화단지는 탄소소재국가산업단지 65만㎡와 친환경첨단복합산업단지 57만㎡ 규모를 포함하며 효성첨단소재를 앵커기업으로 한국탄소산업진흥원에서 주관해 추진하고 있다.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은 159억원을 투입해 수소저장용기, 연료전지, 개인용 비행체, 풍력 블레이드 등 국산 탄소섬유의 4대 수요산업에 대한 맞춤형 실증 기반을 조성하고 있다. 또한 탄소 중간재·부품 성형 장비 19종을 연내 구비할 계획이다.
특히 2026년까지 237억원을 투입해 경량 자동차 부품성형기술 개발, 수소탱크용 고성능 탄소섬유 개발 등 소부장 시장 창출 및 선점을 위한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 연구개발 등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애로 기술해소 중심 맞춤형 재직자 교육과 앵커-협력기업 간 가치사슬 연계 산학연 협력사업도 추진 중이다.
이승렬 산업정책실장은 “정부와 전북자치도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기업 맞춤형 사업을 발굴하는 등 탄소소재산업 초격차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최병관 부지사는 “전북자치도는 탄소산업진흥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전북분원 등 탄소소재 혁신기관과 170여개 탄소기업이 집적화된 탄소산업의 메카”라며 “국산 탄소소재 공급망 강화 및 탄소산업 신시장 창출 등 미래 선도형 탄소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