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도, 글로벌 창업기업 유치 가속
상태바
자치도, 글로벌 창업기업 유치 가속
  • 김현표 기자
  • 승인 2024.05.1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스타트업 유치 지원 사업
참여 기업 오는 23일까지 모집

자금·팁스 선정 지원 등
유니콘기업 성장 서포트

전북특별자치도는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지난 7일 업무협약을 맺고, 글로벌 창업기업을 유치하는 ‘2024 해외스타트업 유치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오는 23일까지 모집한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해외스타트업 유치지원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세계 스타트업 경진대회인 ‘K-Startup 그랜드 챌린지’ 프로그램에서 최종 TOP30에 선정된 기업을 전북으로 유치하고 사업화 자금 및 투자유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북자치도는 지난해 ‘K-Startup 그랜드 챌린지’ 운영기관인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해외스타트업 5개사를 전북에 이전시켰다.
올해도 해외 유망 창업기업 3개사를 추가로 선발해 총 8개사를 전북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모집 공고문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오는 23일까지 온라인 접수를 진행하고, 서류 및 발표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기업을 선발할 계획이다.
최종 선발돼 전북으로 본사를 이전한 해외스타트업은 정착지원금 및 사업화 자금 지원, 펀드 투자연계 및 TIPS 선정 지원, 창업보육시설 이용 지원 등을 통해 전북에 실질적인 정착과 기업의 성장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천세창 기업유치지원실장은 “해외스타트업 유치지원사업은 전국 지자체 중 우리 도가 최초로 시행하는 사업으로 중기부에서 이미 사업성을 검증받은 글로벌 창업기업의 도내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전북자치도는 글로벌 창업기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강영재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해외스타트업 유치지원사업은 글로벌 스타트업의 뜨거운 관심을 받는 사업으로 사업시행 후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우리 센터는 우수한 글로벌 스타트업이 전북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성장할 수 있도록 창업 지원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