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새만금에 1.16조 추가 투자
상태바
LS그룹 새만금에 1.16조 추가 투자
  • 김현표 기자
  • 승인 2023.11.29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차전지용 고순도 금속 화합물 제조시설 건립 투자협약 체결
‘26년 착공 황산니켈 4만톤 생산, 2.2조 제조업 투자 역대 최고

 

새만금개발청과 전라북도, 군산시, 한국농어촌공사는 29일 LS MnM과 ‘이차전지용 고순도 금속화합물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관영 도지사와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 도석구 LS MnM 대표이사, 구동휘 LSMnM COO 등이 참석했다.

2026년 상반기 새만금산단 5공구에 공장을 착공해 전기차 8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황산니켈 4만톤을 생산할 계획이다.
총 투자액은 1조1600억원으로 298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LS MnM은 금속추출 및 정제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LS그룹의 핵심 계열사이다.
지난 8월, LS그룹은 새만금 국가산단에 총 1조8402억원 규모 투자를 약속했다.
1단계 투자로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과 투자협약을 체결했고, 제2단계 투자협약은 연내 체결하기로 협약한 바 있다.
금번 투자협약은 LS그룹의 새만금산단 제2단계 투자로 당초 보다 3691억원이 증가한 1조1600억원 규모다.
이로써,  LS그룹 이차전지 소재분야의 새만금 국가산단 총 투자액은 2조2093억원으로 새만금은 제조업분야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유치 성과를 거뒀다.
김경안 청장은 “LS MnM의 투자를 환영하며 이번 투자협약으로 LS그룹은 제조업 분야 역대의 최대 규모를 기록하게 됐다”며 “기업이 조기 안착할 수 있도록 새만금산단의 기업하기 좋은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관영 도지사는 “국내 굴지의 대기업인 LS MnM의 통 큰 투자를 환영한다”며 “대한민국 최고의 이차전지 중심지로 성장하고 있는 새만금에서 LS MnM과 전라북도가 힘을 모아 함께 성공 가도를 달리자”고 말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새만금의 이차전지 산업발전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우리 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석구 대표이사는 “LS그룹 이차전지 사업의 핵심거점인 새만금에서 이차전지용 고순도 금속화합물 설비 투자로 그룹의 배터리 비즈니스가 본격적으로 궤도에 오르게 된다”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투자를 통해 K-배터리 생태계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회사 가치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