잼버리참가자 2천여명 익산에 머물러... 숙박관광총력 지원
상태바
잼버리참가자 2천여명 익산에 머물러... 숙박관광총력 지원
  • 문공주 기자
  • 승인 2023.08.08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조기 철수하는 잼버리 대회 참가자 2천여명의 숙박?관광?안전을 총력 지원한다.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 동안 '2023 세계스타우트잼버리'에 참여한 2천여명은 익산에서 잼버리 활동을 이어간다.

 

 앞서 시는 7일 밤 정헌율 시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어 원광대학교 기숙사 등 긴급숙박시설 확보와 대회 운영 지원책 마련에 나섰다.

 

 시는 각국 스카우트 대원들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통역서비스를 제공한다. 참가자들에게 제공될 식사의 질, 양, 음식의 위생 상태를 확인하는 한편 의료 대책도 지원한다.

 

 특히 태풍 '카눈'에 영향 속에서 무사히 치러질 수 있도록 실내 위주 관광 프로그램들로 구성하고 참가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정헌율 시장은 “익산에 머무는 참가자들의 숙식과 잼버리 정신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 등을 준비하겠다"며 "세계 청소년들이 남은 일정을 안전하게 소화하고 돌아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