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 내년 동시조합장선거 공명선거 결의 다짐
상태바
전북농협, 내년 동시조합장선거 공명선거 결의 다짐
  • 서윤배 기자
  • 승인 2022.09.2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문화 구현에 뜻 모아 

 

전북농협이 내년 3월 치러지는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공명선거 실천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전북농협(본부장 정재호)은 22일 본부에서 도내 각 시군을 대표하는 16명의 조합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라북도인사업무협의회를 개최하고 의장에 백영종 흥덕농협 조합장을 선출했다.

이어 전북지역 청년고용 확대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 채용 전반에 대한 사항에 대해 의결했다.
아울러, 내년 3월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선거비리OUT! 상호비방OUT! 부정보도OUT!’슬로건으로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문화 구현과 공명선거 실천 분위기 조성을 위한 캠페인을 펼쳤다.
한편, 이번 선거는 2015년 선거관리위원회에 위탁 관리하기 시작한 이후 세 번째다. 지난 21일부터 선거위탁 개시와 함께 기부행위가 제한됐으며 후보자나 입후보예정자는 조합원 등에게 금품·음식 대접 등을 포함한 어떤 기부행위도 할 수 없다. 다만, 선거법에 정한 직무상 행위, 의례적 행위, 구호적·자선적 행위 등은 예외로 둔다.
정재호 본부장은 “전북농협은 공정한 선거문화 정착과 공명선거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후보자나 입후보 예정자도 함께 동참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