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컬 전주시립미술관 한발 한발 바짝
상태바
글로컬 전주시립미술관 한발 한발 바짝
  • 임종근 기자
  • 승인 2022.05.1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립 추진·자문위 첫 회의
야구장 부지에 2025년 완공
지역 대표 관광거점 활용

 

전주시립미술관 건립이 본격화된다. 이는 전주시민들을 위한 예술공간이자 문화관광의 거점으로 성공적인 미술관 건립 방안을 모색했다. 
12일 전주시립미술관 건립추진위원회 및 자문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한 첫 회의를 개최했다.  

건립추진위원회는 미술관의 ▲운영 ▲전시 ▲건축 ▲예산 ▲관련 법 ▲사회·문화·경제적 효과 등 시립미술관 건립과 관련된 주요 업무를 심의 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전주지역 문화예술계를 대표하는 인사들이 참여하는 자문위원회의 경우 전주시민들을 대표해 미술관 건립과 운영 방향에 대한 자문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전주시립미술관은 현재 전주종합운동장 야구장이 위치한 약 5500㎡ 부지 내에 건축연면적 8000㎡가량의 규모로 들어설 예정이다. 2025년 완공이 시의 계획이다.
시는 시립미술관을 ‘글로컬과 전주형 커뮤니티 미술관’이라는 주제로 ▲한국과 글로벌 동향을 포함하는 동시대 미술관 ▲다양한 계층의 전주시민들의 문화향유권 신장과 관광객들의 특별한 예술세계 감상 및 경험 기회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만들어 전주한옥마을과 더불어 전주의 대표 관광거점으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한편 전주시립미술관 예정부지인 전주종합경기장은 지난 1963년 전국체전을 위해 시민들의 성금을 모아 건립된 시설이다. 시는 이 부지를 시민들에게 돌려주기 위해 현재 공사에 착수한 ‘시민의 숲 1963’을 비롯해 전주컨벤션센터, 전주시립미술관, 백화점, 호텔 등의 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