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5 금 09:3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전주문화재단 팔복예술공장 팔복예술공장 2019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릴레이 展
팔복예술공장, 2019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릴레이 전시 진행
2019년 10월 13일 (일) 18:40:32 송미숙 기자 mss903@daum.net
   
 
전주문화재단(대표이사 정정숙) 팔복예술공장에서 15일부터 12월 8일까지 2019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릴레이 전시가 열린다. 이번 전시는 FoCA 입주작가 7인의 기획으로 이루어지는 특별전시로, ‘거주’와 ‘창작’, ‘연계’로 대표되는 레지던시의 지속 방식에 대한 고민과 성찰을 이채로운 전시의 형식으로 풀어낸다.
이번 ‘팔복예술공장 2019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릴레이 展’은 레지던시의 존립 근거와 정체성에 대한 질문에서 시작되었다. 팔복예술공장과 전주에 머물며 예술 활동을 하는 입주작가들이 1기부터 2기까지 회차를 거듭하는 ‘거주의 실천’에 대해 담론하고 시작과 끝, 끝과 시작을 잇는 릴레이의 의미를 전시의 형태로 공유하는 방식은 레지던시라는 창작공간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릴레이의 첫 번째 주자로 나선 김영란과 박진영은 ‘사람 in 사람’이라는 주제로, 삶에 반응하는 인간의 다양한 모습을 이야기한다. 장수를 향한 인간의 욕망과 노력, 삶의 자세, 그리고 희망을 조합한 김영란의 ‘무병장수 레시피’, 고단한 삶을 살아내는 초인(사람)이 유년 시절 놀이를 통해 일상에서의 소소한 즐거움을 찾는 과정을 보여주는 박진영의 ‘초인(超人)-놀이’로 공간을 채웠다. 「팔복예술공장 총괄감독 황순우」는 “작년 2018 입주작가 릴레이 전시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FoCA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들의 기획으로 구성되었다. 입주작가들의 협업을 통해 완성되는 전시인 만큼 작가의 작품 세계를 더욱 자세히 들여다볼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첫 번째 전시와 두 번째 전시를 잇고, 예술가와 관람객을 잇고, 삶과 예술을 잇는 ‘팔복예술공장 2019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릴레이 展’은 10월 15일(화)부터 11월 5일(화)까지 팔복예술공장 B동 2층 플레이룸 A에서 열리며, 전시 오프닝 리셉션은 10월 18일(금) 오후 5시에 진행된다.
또한, 두 번째 릴레이 전시는 11월 14일(목)부터 12월 8일(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끝에서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두 번째 릴레이 전시 ‘플러스, 마이너스 쇼’는 입주작가 강민정, 강은혜, 안준영, 최수연, 최은숙이 회화, 미디어, 설치미술 등 다채로운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전시는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입장은 전시 마감 30분 전까지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063-283-9221번으로 문의하면 된다.
송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환복위,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 남
전북도, 5G 대응 미래비전 및
이병철 도의원, 군산의료원 야간전
전북동부보훈지청, 참전유공자와 대
송성환 도의장, 주한 키르기스스탄
행자위, 대외협력국, 자원봉사센터
기업만 배불린 부실한 문화콘텐츠산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