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18 목 18:53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판소리 명창 故 정춘실 선생 남원 국악의 성지 봉안
동편제 소리꾼 故 정춘실 명창 남원에 잠들다
2019년 04월 25일 (목) 17:59:24 양용복 기자 gi7900@daum.net
   
지난 23일 타계한 동편제 판소리 명창 故정춘실 선생의 유골 안치식이 4월 25일 남원시 운봉읍에 위치한 국악의 성지에서 진행되었다.
故정춘실 선생은 1943년 남원 출생으로 강도근 명창에게 판소리를 배우기 시작하여 남원 춘향여성농악단에서 활동하는 등 약 30년간 춘향가, 흥보가, 심청가 등 판소리를 연마하여 1991년 남원 춘향제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1998년 광주광역시 무형문화재 제15호 판소리 동편제 춘향가 보유자로 지정되어 대한민국 국악 발전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특히 후학양성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던 고인은 장흥도립대학, 남도예술고등학교, 광주예술고등학교에서 12년간 학생들을 가르쳤고, 광주 전통문화관에서 6년간 전통문화예술 강좌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판소리를 배울 수 있도록 지도했다.
남원시가 고인이 국악발전에 공이 많은 점을 인정하여 유족의 뜻에 따라 국악의 성지 봉안시설에 안치하기로 하여 지난 4월 25일 유가족의 주관으로 남원시 관계자 및 남원 국악인과 고인의 제자 등의 애도 속에 안치식이 진행되었다.
현재 국악의 성지 봉안시설은 석조 봉분형으로 총 140기의 유골 안치가 가능하며 현재까지 8기의 국악명창, 명인의 유골이 안치되어 있다.
남원시는 대한민국의 국악발전에 현저한 공적이 있는 국악인의 유골을 봉안시설에 안치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관리는 물론 매년국악대제를 통해 고인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
 
양용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읍시청소년성문화센터 15일, 성
국립임실호국원, 6?25전쟁 정전
유네스코 세계유산 무성서원, 다양
장수군, 2019 광주FINA세계
[동리국악 테마공연] 명창 김소라
제12회 2019세계서예전북비엔날
2020년도 녹색자금 지원사업 공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