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20 수 19:27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달걀 산란일자 2월 23일부터 4자리 추가 표시 시행
6개월 계도기간, 소규모 산란계 농가 시설비 보조지원 등 제도 안정적 정착 유도
2019년 02월 21일 (목) 17:54:01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이달 23일부터 산란계 농가 등은 달걀 껍데기 표시사항에 산란일자 4자리를 추가 표시해 유통시켜야 한다.
산란일자는 산란시점으로부터 36시간 이내 채집한 경우에는 채집한 날을 산란일로 보아 채집한 날을 적어야 한다. 예를 들어 2월23일 달걀을 채집하는 경우 36시간 이전에 산란한 것까지 0223으로 표시할 수 있다.
산란일자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에는 축산물 위생관리법 제6조제2항의 규정에 의거 식용란수집판매업자는 영업정지 15일의 행정처분을 받게 되며, 산란일자가 표시되지 않은 계란을 보관ㆍ진열ㆍ운반ㆍ판매 하는 경우에도 영업정지 7일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이에 전북도는 제도 시행으로 로컬푸드에 납품하거나 직거래 하는 소규모 농가의 경우 일일이 수작업으로 표시해 근로시간이 확대되는 등 어려움이 예상돼 난각인쇄기, 달걀세척기 등 시설비를 5천만원 한도에서 70%까지 보조지원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산란일자 표시 단속이 6개월간 유예돼 이 기간에는 행정처분을 하지 않을 계획이다”며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농가 지도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북농협, 축산환경개선의 날 행사
전북조달청, 조경석 및 혼합골재
전주상의, 상공의날 맞아 무료급식
‘제1차 여성경영인 육성 리더십스
박주현 의원, ‘전북 경제 살릴
도의회, 2018 회계연도 결산검
도의회, 전북개발공사 사장 후보자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