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17 일 18:39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엔젤투자’ 70% 이상 수도권 편중
지난해 전북 엔젤투자 액 19억원, 전국 꼴찌
2018년 10월 11일 (목) 18:49:47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창업초기 벤처기업을 발굴해 자금을 조달해 주는 창업활성화의 한 축인 엔젤투자의 수도권 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에 집중된 엔젤투자를 지방으로 확산시킬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엔젤투자는 벤처기업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개인 투자자들 여럿이 돈을 모아 지원해주고 그 대가로 주식을 받는 투자형태다. 창업기업 입장에서는 천사 같은 투자여서 붙여진 이름이다.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국회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13-’17년) 엔젤투자 유치기업 수 및 투자액 현황‘에 따르면 엔젤투자는 2013년 유치기업 171개사, 투자금 574억 원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에는 435개사가 2,142억 원을 유치했다.
이중 총유치기업 수의 74%인 321개사가 수도권에 소재하고 있으며 이들 기업이 유치한 엔젤투자 규모 역시 전체 2,142억원의 77%(1,641억원)에 달했다.
특히 2017년 전북지역 엔젤투자 유치기업 수 12개사로 투자는 고작 19억원, 전국에서 가장 낮은 금액이다.
정부는 엔젤투자 활성화를 위해 민간위탁으로 투자상담회 및 설명회, 투자네트워크 구축 등의 보조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사업설명회가 개최되지 않는 지역도 있는 등 지역에 따라 엔젤투자에 대한 정보 불균형 역시 심각하다.
어 의원은 “엔젤투자 사업이 수도권 중심으로 운영되는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엔젤투자가 전국적으로 확대돼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의회 환경복위, 찾아가는 현장중
도의회 행자위, 자치행정국, 인재
김광수 의원, 5·18망언 친일파
진안 마이파출소, 강압적 졸업식
폭력전과 13범, 재판 중에 보복
전주시 아파트서 화재…주민 20여
부안해경, 수상레저 안전문화 확산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