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6 월 18:19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가정폭력신고 두려워 할 이유 없다.
 작성자 : 최성환  2018-07-07 09:00:56

완주경찰서

최성환

choish10835@hanmail.net

01032519266

가정폭력신고 두려워 할 이유 없다.

“가정폭력신고 두려워 할 이유 없다”

가정폭력으로 정부와 사회에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음에도 정작 피해자들은 아직도 신고를 꺼리는 경우가 많다. 2013년 여성가족부가 실시한 가정폭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가정폭력 피해자는 폭행이 경미하고(61.4%), 가족이기 때문에(32.8%), 창피해서(17.7%)라는 이유로 가정폭력이 발생하더라도 경찰에 도움을 요청한 경우는 전체의 1.3%에 불과하다고 한다. 가정폭력신고를 접하고 현장에 출동하여 초동조치를 취하는 경찰관의 입장에서 더욱 안타까운 것은 가정폭력의 피해자들이 가정을 유지해야 한다는 책임감, 사후 보복폭행이 있을 것이라는 두려움, 자녀 교육문제 등으로 사건내용을 축소하여 진술하거나 회피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이 발생하는 이유는 다양한 원인이 있겠지만 피해자들이 가정폭력에 대한 처리절차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것도 원인 중 하나라고 생각 한다

 때문에 가장폭력 관련 법률에는 피해신고에 대한 두려움을 상당부분 해소 할 내용들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다.

 가정폭력에 대해 가해자를 신고하게 되면 더 이상 가정을 유지 할 수 없고, 형벌로 징역이나 벌금형이 선고되면 부담을 가족들이 떠안아야 한다는 두려움은 가정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에 규정한 가정보호사건 절차를 알면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다. 형벌대신 사회봉사, 수강명령등 보호처분을 선고하여 원만한 가정으로의 회귀를 목적으로 하는 것이므로 가족들이 경제적 부담을 가지지 않는다.

 또한 사후 보복폭행이라는 두려움은 같은 법에 규정된 접근금지 명령 등를 내용으로 하는 임시조치, 긴급임시조치를 통해 보호 받을 수 있음을 알면 신고에 대한 자신감을 얻을 수 있다.

 자녀양육문제의 경우는 가정폭력지원센터(1366)를 통해 일정기간 자녀와 함께 쉼터에 있으면서 비밀전학지원, 어린이집(유치원)연계 등으로 안정을 취하면서, 무료법률상담까지 받을 수 있는 것 외에도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완전하지는 않지만 피해자들이 걱정하는 최악의 상황까지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폭력을 방치하면 결과는 비극으로 끝나게 된다. 더 이상 가정폭력문제를 개인이 해결해야 한다는 의식과 두려움을 버리고 적극적인 신고로 대응해야 하며, 그러한 용기가 자녀의 미래를 위해 원만한 가정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는 것이다.

 자신의 편에서 가정폭력의 피해자인 나에게 의료적, 법률적 지원, 직업훈련교육지원등을 해주는 보호자·후원자가 있다는 것을 알고 혼자 두려움 속에 갇혀 있지 않기를 희망한다.

최성환 / 완주 상관파출소 경위

2018-07-07 09:00:56
180.xxx.xxx.18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4112
  ▲제5회 부모님께 효도 편지쓰기 대회 시상식=일시 : 18일(수) 오후 3시, 장소 : 전주교육청 시청각실   관리자   -   2018-07-16
4111
  청소년 범죄 이대로 괜찮은가?   경위 손용우   -   2018-07-11
4110
  [독자투고] 교통사망사고 감소에 관심과 참여를   문행원   -   2018-07-08
4109
  치매 환자 실종 예방법   정지훈   -   2018-07-08
4108
  가정폭력신고 두려워 할 이유 없다.   최성환   -   2018-07-07
4107
  노인학대, 이웃의 관심이 필요한 때   최열   -   2018-07-05
4106
  주기적인 블랙박스 관리로 피해 없기를   문정원   -   2018-07-04
4105
  소음 기준을 준수, 성숙한 집회시위문화 정착되어야 한다.   이명용   -   2018-07-03
4104
  휴가철 여행사기 주의 하세요   경위 손용우   -   2018-06-30
4103
  대포차, 운행정지명령으로 해결하세요.   순경 정해인   -   2018-06-29
4102
  “장마철 빗길 사고, 감속운전으로 예방”   최성환   -   2018-06-23
4101
  노출의 계절 여름, 성범죄 이렇게 예방 하세요   정지훈   -   2018-06-23
4100
  2018 ‘모두가 알아야 하는’ 성교육 참가자 모집=일시 : 7월 6일(금) 오후 2:30~3:50, 장소 : 복지관 3층 다목적실, 대상 : 군산 시 내 발달장애인 및 지역주민,   관리자   -   2018-06-22
4099
  제복의 명예는 우리사회의 품격이다.   최열   -   2018-06-21
4098
  떨어진 물건에 손대면 범죄, 형사입건 대상   순경 정해인   -   2018-06-20
4097
  따뜻한 질책과 따뜻한 응원 필요   경위 손용우   -   2018-06-20
4096
  장마철 대비 안전 운전 주의사항   정지훈   -   2018-06-16
4095
  교통법규 위반 공익신고 증가   경위 손용우   -   2018-06-15
4094
  (독자투고)이륜차 안전모 착용, 동승자에게도 필수   문동광   -   2018-06-15
4093
  교통위반 과태료 미납부시 번호판 영치 주의해야   정지훈   -   2018-06-1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